청소년

서울시에 도움 요청한 조주빈 피해 여학생…청소년 지원 시급[MBN 종합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MBN News 작성일20-03-25 00:00 조회7회 댓글0건

본문



【 앵커멘트 】
박사방 피해 여중생 중에는 서울시에 도움을 요청한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피해 청소년이 도움을 받긴 힘들다고 합니다.
청소년이 믿고 고민을 털어놓을 수 있는 기관이 태부족하기 때문이죠.
강영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해, 조주빈은 아르바이트를 시켜준다며 채팅 앱을 통해 한 여중생에게 접근했습니다.

여중생이 개인정보와 사진을 넘기자 조 씨는 이를 유포하겠다며 더 많은 사진과 영상을 요구했습니다.

협박에 시달리던 학생은 서울시의 디지털 성범죄 해결 서비스 '지지동반자'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 인터뷰 : 이희정 / 서울시 지지동반자
- "피해자가 미성년자이다 보니까 상황판단이나 성인에 비해서 어려운 부분들이 많은 취약성을 이용해서…."

피해 여중생은 경찰 신고는 물론 영상물 삭제, 심리치료 등의 지원을 받고 있지만 모든 청소년 피해자가 이런 도움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10대를 타깃으로 한 디지털 성범죄는 급증하는 데 비해 청소년 전문 지원 기관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 인터뷰 : 윤희천 /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
- "국가나 지자체 차원의 대책은 아직까지 미흡하다고 생각되고요. 아동·청소년은 가장 취약한 대상이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특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디지털 성범죄가 점차 지능화, 조직화되고 있는 가운데 청소년을 지키기 위한 대책이 시급해보입니다.

MBN뉴스 강영호입니다.
[ nathaniel@mbn.co.kr ]

영상편집 : 이우주

☞ MBN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goo.gl/6ZsJGT
? MBN 유튜브 커뮤니티https://www.youtube.com/user/mbn/comm...

MBN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mbntv
MBN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mbn_news/
#MBN뉴스#MBN종합뉴스#디지털 성범죄#상담기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604건 1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pysa.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